농심 2분기

농심 2분기 오뚜기·삼양에 뒤처져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농심은 2분기 원자재·물류비 급등, 임금 인상 등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경쟁사들에 뒤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 2분기

토토사이트 추천 농심은 4~6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급감했고 오뚜기와 삼양식품은 적극적인 원가절감과 해외 판매 호조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규제당국에 따르면 오뚜기는 매출 7893억원, 영업이익 4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 18% 성장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3% 증가한 306억원을 기록했다.more news

“우유 및 유류 관련 제품과 간편식 매출이 전반적으로 증가했습니다.

매출 성장에서 판매비, 일반관리비 및 관리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도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으며 제품 제조를 위한 원자재

비용 절감 노력 오뚜기 관계자는 “4~6월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삼양식품이 2분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식품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2553억원, 273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73%, 92% 늘었다.

삼양식품의 해외사업은 예상치 못한 실적을 견인했다. 전체 수출액은 2분기에만 1833억원으로 110% 급증했다.

농심 2분기

중국과 동남아 국가에서만 판매되던 매운 닭칼국수 제품을 미국, 중동, 유럽으로 수출하는 국가를 늘리려는 회사의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

삼양식품도 현지인에게 인기를 끌었던 베스트셀러 라면에 새로운 맛을 선보이며 매출 성장에도 일조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전세계 식자재 원가 상승 압력에도 불구하고 마케팅 강화와 환율 효과로 국내외 시장에서 유례없는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농심은 원가절감에 실패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식품기업의 2분기 영업이익은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4%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매출은 16.7% 증가한 7562억원을 기록했다.

농심의 2분기 국내 영업이익만 놓고 보면 24년 만에 적자를 냈다.

농심 관계자는 “글로벌 곡물가격과 환율 상승으로 원재료 구매단가가 상승했다”며 “매출은 늘었지만 유가 상승에 따른 원가 급등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말했다.
중국과 동남아 국가에서만 판매되던 매운 닭칼국수 제품을 미국, 중동, 유럽으로 수출하는 국가를 늘리려는 회사의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

삼양식품도 현지인에게 인기를 끌었던 베스트셀러 라면에 새로운 맛을 선보이며 매출 성장에도 일조했다.

비용 절감 노력 오뚜기 관계자는 “4~6월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삼양식품이 2분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식품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2553억원, 273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73%, 92% 늘었다.

삼양식품의 해외사업은 예상치 못한 실적을 견인했다. 전체 수출액은 2분기에만 1833억원으로 110% 급증했다.

제당국에 따르면 오뚜기는 매출 7893억원, 영업이익 4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 18% 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