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턴 케인스: 10대, 16세 살인 혐의로 기소

밀턴 케인스: 10대, 16세 살인 혐의를 받다

밀턴 케인스: 10대, 16세

대학 근처에서 칼에 찔린 16세 소년을 살해한 혐의로 10대가 기소되었다.

아흐메드누르 누르는 7일 오후 13시 30분 채프론웨이 밀턴케인스 대학 근처에서 공격을 받아 병원에서 사망했다.

블레츨리 코니스톤웨이의 윌-마마(18) 판사도 공공장소에서 칼을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경찰에 구금돼 있으며 화요일 밀턴케인스 관할 치안판사 앞에 출두할 예정이다.

가해자를 방조하고 사법처리 과정을 왜곡한 혐의로 17세 소년이 구속됐다.

그는 경찰에 연행되었다

밀턴

경찰은 밀턴케인스 코니버로에 사는 아흐메드누르의 가족이 특수훈련을 받은 경찰관들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누르는 아랍어로 빛을 의미하며 아흐메드누르는 그의 이름에서 가장 따뜻하고 밝은 음영을 구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만약 그가 사람들을 웃게 하지 않았다면, 그것은 그가 사람들을 웃게 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사인이 흉부 등에 찔린 상처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템즈 밸리 경찰은 “피해자는 리덴홀의 팰리스 스퀘어와 레인보우 드라이브 교차로 근처에서 칼에 찔렸다”고 말했다.

“칼에 찔린 후, 그는 밀턴 케인즈 대학의 채프론 웨이 캠퍼스로 이동했고 레드웨이 외곽에 쓰러졌습니다.

“레드웨이가 내려다보이는 교실에 있던 보건대 학생들과 교직원들은 응급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밖으로 나가 즉각적인 응급처치를 했다.

그는 “이 학생들은 현재 대학으로부터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이 비극적인 상황에서 보여준 용기와 이타성을 공개적으로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직원과 학생들이 소년을 도우러 갔으며 “관련된 모든 사람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생각과 기도를 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