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가 일하게 하라

“목련이 무너진다.” 공선옥 작가 소설 속 한 구절이다. 목련은 그저 진다는 표현으로는 부족하다. 그 커다란 꽃송이가 툭툭 떨어져 내리는 모습은 가슴 한켠이 내려앉게 만든다. 이번 봄, 목련은 가슴에서 무너졌다.그간 페미니즘에 대한 백래시는 인터넷 구석에서 웅크리고 있다가 점점 세를 불려가고 있었다. 아무리 그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