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후 못 돌아온 동료들… 이 분위기론 답 없다

1981년생 A씨는 대학 졸업과 동시에 무역 관련 업종에서 영업직으로 일했다. 2021년까지 단 한 차례 이직을 했고 동종업계 15년 경력직으로 직급은 과장이었다. 업계 특성상 남성들이 다수를 차지했고, 여성들은 일부에 불과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남성 중심적인 직장문화가 있었다고 그는 말한다. 여직원들은 임신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