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적으로 불화하고 연대하며 나로 살아간다

내 자리에서 내 생각을 알리고 이가 받아들여지기를 꿈꾼다. 그러나 존엄과 권리는 특정인들에게만 부여되곤 했다. 자본주의사회는 자본을 창출해 가치를 증명하길 강요하고, ‘효율적으로’ 통제하기 위해 신체에 손상이 없는 이들을 기준으로 노동환경을 조성했다. 1) 고장 없이 일정한 속도로 노동하기 위해서는 어떤 방식…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