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평화 위해 지난 30년간 여성들이 한 일

야당의 한 대선 후보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선제타격론을 주장하고 사드 추가배치를 거론했다. 이에 대해 여당 후보는 위험한 전쟁 도발 주장이라 비판했다. 다른 야당의 국방 전문가는 대통령의 임무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 충고했다.지난 2월 10일, 220명의 여성연구자와 활동가들은 ‘한반도 평화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