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적인 고령화 해결 방식… 1년 전 어떻게 이런 일이

이주여성의 이야기는 익숙하면서도 낯설다. 이주여성 인구가 100만에 육박함에 따라 하루에 다섯 명 정도는 지나가며 만날 수 있는 사람이기에 익숙하고 피부색과 언어가 다르기에 낯설다? 땡! 틀렸다. 정말 이주여성의 외모와 문화가 우리와 다르기에 이토록이나 낯선 것일까? 솔직해지자. 한국 여성들이 해방되고 있는 영…

기사 더보기